Video(~2015)

|  ~2015년도 영상까지... 계정 짤려서 안나오는 영상이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Extra Form



현재 군복무 중인 가수이자 배우 김현중씨는 전 여자 친구 최씨와의 법정 공방을 펼치며 매번 새로운 뉴스를 쏟아내고 있는데요. 전 여자 친구 최씨가 출산하면서 친자 논란 및 유전자 검사까지 새로운 국면을 맡게 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좀 더 자세한 이야기 나눠보기로 하겠습니다. 문화평론가 김연수님 모셨습니다.


Q) 어제죠? 김현중씨와 전 여자친구 최 씨의 친자 확인 유전자 검사가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열려서 관심이 집중되었는데요?


A) 김현중씨는 작년부터 ‘전 여자 친구와의 사생활논란’이 계속되면서 핫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어제 14일 오후 서울대학교병원에서는 '전 여자친구인 최씨의 아이가 김현중씨의 친자가 맞는지'에 대해 유전자 검사가 이뤄졌습니다. 이렇게 양측이 함께 유전자 검사를 받게 된 것은 지난 9월 김현중씨를 상대로 최씨가 친자확인 소송을 제기한바가 있기때문인데요, 여기서 최 씨 측은'법원이 지정한 기관에서 유전자 검사를 받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법원은 최 씨의 신청을 받아들여 ‘김현중과 최 씨가 함께 친자 확인 유전자 검사를 받으라’고 명령했습니다. 아시겠지만 지난 5월 입대한 김현중씨는 현재 군 복무중이어서 전 여자친구 최씨와 직접 대면이 이뤄질지 대중의 관심이 모아졌는데요, 어제 김현중과 최씨는 같은 장소에서 마주앉아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김현중 측 변호인은 '김현중씨가 전 여자친구 최씨와 같은 자리에서 시료를 채취했다. 현재 아이가 채취하는 중'이라며 '유전자 검사는 어차피 아이 아빠로서 책임을 지려면 알아야 하기 때문에 우리 쪽에서 원했던' 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현중씨는 군 복무 중이라 병원에 검사를 받기 위해 오는 것이 자유롭지 않았는데 군대에서 승낙을 해줬기에 오늘 왔다'며 '끝나자마자 김현중씨는 부대에 복귀했고 아이는 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Q) 어제 전 여자친구 최씨가 모친, 아들 그리고 법률대리인인 변호사와 함께 검사를 받으러 나온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어떤 입장인가요?


A) 어제 아이를 데리고 나온 전 여자친구 최씨는 침묵으로 일관했습니다. 대신 그의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전했는데요, '오늘 오기 전에 김현중과 이야기를 나눴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따로 이야기 한 적 없다'고 짧게 답했습니다. 그러나 최씨 측은 유전자 검사결과에 대해서는 '김현중씨의 친자가 100%맞을 것이다'라고 확신했는데요, 이것은 아마도 그동안 최씨 측에서 '아이의 혈액형을 알려주지 못하겠다는 것'에 대한 대중들의 의구심이 있었기 때문에 그것을 불식시키기 위한 대답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면서 최씨측은 이번 결과에 따라 '진실이 밝혀지고 김현중씨가 아버지로서의 자세를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했구요, 이에 대해 김현중씨 측 역시 '친자로 확인되면 아이 아빠로서 책임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1,2주 뒷면 검사결과가 나온다고 하는데요. 좀 더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Q) 그런데 이 친자확인 소송 말고도 다른 민사소송이 걸려있는 상태죠? 처음에는 단순히 ‘연애폭력’인듯 보였는데요?


A) 김현중씨와 전 여자친구 최씨와의 소송은 여러가지 문제들이 있어서 복잡한데요. 앞서서 말씀드렸듯이 지난 1년 여동안 잊혀질만하면 새로운 사생활들이 폭로되며 각기 공방을 벌여왔습니다. 제가 대담을 준비하면서도 각기 폭로전이 많았고 그에 대한 자료들도 방대했습니다. 이처럼 사건이 복잡하고 서로의 입장이 첨예하게 달랐는데요. 정리를 해보면, 처음시작은 김현중씨의 전 여자친구 최씨가 2014년 5월과 7월 연달아 ‘폭행 및 상해혐의’로 김현중씨를 형사고소하면서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최씨는 김현중씨가 '자신을 상습적으로 폭행 및 상해를 해왔다'고 폭로하면서 자신이 폭행당했다는 증거로 인터넷에 ‘팔에 타박상을 입은 멍이든 상처’를 올렸고, 사건은 대중들의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한류스타인 김현중씨가 여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소식은 상당히 충격적이었구요. 김현중씨는 언론을 통해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김현중씨의 사과문 발표이후 최씨는 고소를 취하합니다. 이렇게 김현중씨의 연애폭력 사건은 화해를 통해 일단락 지어지는 듯했습니다. 그런데 올해 2월 여자친구 최씨는 또다시 자신이 임신했다는 소식과 함께 김현중씨와 다시 재결합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대중들은 또 한 번 놀라게 되었는데요. 대중들은 다소 의아해했지만 아기의 아빠가 되는 것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였습니다.


Q) 그런데 당시 임신과 재결합했다는 전 여자친구의 주장에 대해 김현중씨가 거세게 반박하며 논란이 되었지요?


A) 네 말씀대로 이때부터 임신, 유산에 관한 양측의 진실공방이 시작됩니다. 김현중씨는 여자친구 최씨의 주장에 강한 의혹을 제기하며, '친자확인을 통해서 자신의 아이가 맞다는 것이 확인되면 책임질 의향이 있다'고 했는데요, 여자친구 최씨는 이에 대해 김현중씨가 '친자확인에 약속을 지키지도 않았고 소극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렇게 서로 간 임신여부를 놓고 대립하다 올해 4월 최씨는 김현중씨를 상대로 16억원의 민사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그리고 5월 최씨는 언론을 통해 '2014년 5월경에 김현중씨에게 폭행을 당했고, 폭행을 당하면서 임신한 아이를 낙태하기도 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사건이 알려지자 김현중씨는 또다시 대중들로부터 엄청난 비난을 받았는데요. 이에 대해 당시 김현중씨 측의 변호인은 '보도를 통해 전해진 최씨의 유산 주장과 관련, 이미 지난해 6억원의 합의금을 전달했다'며 '당시 최씨가 ‘김현중씨를 임신부를 폭행해 유산시킨 폭력범으로 만들겠다’고 협박해 겁을 먹어 합의금을 줬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당시 김현중씨가 최씨의 임신, 유산 여부를 확인한 적이 없으며, 두 사람이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것이 전부'라며 '만약 최씨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면 공갈이고, 사실이라 해도 이미 합의를 마무리한 사건을 발설한 명예훼손이 된다며 이와 관련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실 그 이전까지만 해도 여론은 전 여자친구 최씨를 폭행한 김현중씨에게 냉담했는데요, 김현중씨와 재결합을 밝힌지 얼마 되지 않아 김현중씨를 상대로 거액의 민사소송을 제기하고 이전에 합의금 6억원까지 받았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최씨행각에 대해서도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기 시작했습니다. 김현중씨는 올해 7월 피의자 최씨를 무고, 공갈, 명예훼손, 소송사기미수로 최씨를 형사고소하며 최씨에게 먼저 받은 6억원의 합의금과 위자료 6억원을 모두 돌려달라는 내용의 반소를 제기한 상태입니다. 그런데 최씨가 12월 달에 또 다시 김현중씨의 아이를 임신했다고 주장함으로써 이렇게 친자확인까지 가게 된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최씨가 제기한 민사소송의 쟁점은 임신 상태에서의 폭행과 유산이구요 현재 김현중씨 측과 전 여자친구 최씨간에 이 쟁점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여나가고 있어 좀 더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Q) 최근에 연예계에서는 유난히 진실 공방들이 많은 것 같은데요?


A) 이렇게 진실공방이 많은 것은 다매체 다채널 시대이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즉, 과거에는 사실 어떠한 사실을 알리려고 해도 소수 주요 언론 및 매체와 접촉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시대는 다양한 매체들이 있고, 여러 가지 사실과 정보를 알릴 수 있는 다양한 통로들이 많아지면서 자신이 주장하는 바를 언제든지 쉽게 알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과거엔 정보에 대한 사실검증작업이 철저’했다면 ‘최근에는 어느 것이 사실이고 진실인지 바로 알기에는 다소 어렵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객관적인 사실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어떻게 보면 언론플레이를 잘하는 쪽이 진실공방에서 유리한 것도 맹점입니다. 뿐만 아니라 일반인에 비해서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더 불리한 위치에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따라서 대중역시도 진실공방에 대해 각 주장에 휩쓸려 다니기보다 좀 더 냉철한 접근이 필요해보입니다. 그런 연장선상에서 김현중씨의 앞으로의 재판결과도 차분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생각입니다.

?
Comment '5'